한걸음 더

오랜 만에 “한걸음 더” 라는 노래를 찾아 들었다.
내가 한 십년전에 열심히 듣던 노래여서 찾아 들었다.
내가 그 당시에 왜 그렇게 힘들어 했는지는 기억조차 없다.
다만, 그 노래를 통해서 위로를 받았던 기억과 무사히 그 시기를 넘겼던 기억만이 남아있다.

지금도 비슷하지 않을까 싶다.
찾아 들었고, 듣고 있고, 위로 받고 있다.
하지만, 곧 난 내가 지금 왜 힘들어했는지 조차 기억하지 못할 것이다.

항상 지금이 가장 힘들고,
항상 내가 가장 힘든 삶을 살고 있다는 착각을 하면서 사는게 인간 아니겠는가.
이 또한 지나가리라.
감당할 수 있는 시험만 허락하셨으리라..